모바일로고
서브비쥬얼1 모바일

커뮤니티

제목 최완규X유철용, 두 남자가 드라마를 사랑한 이유(인터뷰②)
작성일 2016.12.29
최완규 작가와 유철용 감독은 드라마계에서 유명한 작가·감독 콤비이기도 하다. 지난 2003년 드라마 '올인'을 시작으로 '폭풍속으로', '태양을 삼켜라', '트라이앵글'을 연이어 선보이며 선 굵은 남성 드라마 대가로 손꼽혀 왔다.

두 사람은 영화 '베팅'으로 새로운 도전에 함께 나서는 파트너로 서로에 대한 여전한 신뢰를 드러냈다. 영화계 안팎에서는 최완규 작가와 유철용 감독이 드라마에 이어 시너지를 낼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유철용) "우린 작품을 같이 많이 해왔잖아요. 작가와 감독을 떠나서 자주 만나고 대화를 많이 해요. 이 영화를 위해 다시 만난 게 아니라 평소 정말 자주 만나는 사이죠. 드라마 인생을 걸어온지 20년 세월이 다 됐는데 공유하는 관점과 생각이 비슷하고 인간적으로 공유하는 감정들도 있는 것 같아요."
 
최완규 작가가 영화 '베팅'으로 다시 함께 작업하는 유철용 감독에 대해 이야기했다. © News1star / 권현진 기자


(유철용) "최 작가를 내가 먼저 컨택했어요. 지금의 최 작가를 있게 한 '종합병원'이라는 드라마를 보고 제가 만나자고 했어요. '올인'이라는 작품으로 본격적으로 만났는데 작가와 감독 사이로만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했다면 지금 이렇게 관계를 유지하지 못했을 거예요. 서로에게 인간미를 느꼈고, 인생 이야기를 많이 나눴어요."

유철용 감독은 최완규 작가의 특별함을 인간미에서 찾았다. 글로 무언가를 표현한다는 것, 그건 살아가면서 갖게 되는 특별한 경험과 고통, 관계의 순간들이 녹아드는 것이라고 봤다. 그 순간들을 느끼고 기억하는 사람이 진정성 있는 글을 쓸 수 있다고 봤고, 최완규 작가가 바로 그런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최완규) "저도 같이 일하다 보니까 유 감독님과의 정서적으로나 교감의 폭이 굉장히 커졌어요. 그러다 보니까 일하기가 정말 편해요. 더 많은 설명을 하지 않더라도 작가의 의도를 빨리 읽어내주시는 분이세요. 또 작가가 기대하는 것 이상으로 화면에 많은 것을 담으실 줄 아시는 분이시죠. 내 부족한 걸 덮어주시는 분이 유 감독님이세요."
 
유철용 감독이 최완규 작가와의 작업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 News1 권현진 기자

드라마는 배우와 스태프들을 비롯해 작가와 감독의 인고의 시간이 지나 탄생하는 창작물이다. 두 사람에게 드라마는 단 한번도 쉽고 편한 순간을 허용한 적이 없었다. "하면 할수록 어렵고 한계를 느낀다"는 최완규 작가의 고백은 창작의 고통의 깊이를 파고들지 않고서는 헤아릴 수 없을 것이라 짐작케 했다. 그럼에도 현장을 떠나지 않았던 이유를 물으니 "먹고 살려고"라는 현실적이면서 의외인 답변을 내놓으며 웃어 보였다.

(최완규) "제가 TV를 되게 좋아해요. 제가 얼마나 많은 프로그램을 보는지 알게 되신다면 모두 깜짝 놀랄 거예요. 드라마는 물론이고 예능도 봐요. 좋아하는 드라마가 있으면 일주일을 기다리는 시간이 그렇게 행복하더라고요. 은행에 예금을 잔뜩 해놓은 것 같은 기분이랄까요. 제가 앞으로 집필을 얼마나 할지 모르겠지만 그런 행복을 줄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고 싶어요. 나이도 점점 먹어가면서 글 쓰는 게 더욱 힘들어지는 게 현실이에요. 그런 와중에 시청자들이 기다려서 볼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든다는 것. 그게 제 꿈이죠."

(유철용) "저는 그냥 현장에 있는 게 좋았어요. 살아 있다는 느낌도 들어요. 물론 현장에 있으면 매순간이 정말 고통의 연속이거든요. 작품을 한다는 것 자체가 그래요. 그런데 마약 같은 힘이 있어요. 제가 방송국 PD가 된 것도 안정적인 직장을 위해 시험을 보고 입사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어요. 영화가 좋았고 현장이 좋았어요. 모든 작품이 내 족적이고 발자취가 돼요. 매 작품 할 때마다 목숨을 걸 수밖에 없는 이유죠. 결과를 떠나서 매 작품을 대할 땐 태도가 절로 경건해지게 돼요. 지금도 그 생각은 변함 없어요."


aluem_chang@news1.kr